Share
Sign In
LearnLM, Phi-3, ChatGPT Edu: 교육을 위한 AI 모델 구축
콘텐주
AI 기술의 발전으로 교육 분야에서도 AI 활용이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Google, Microsoft, OpenAI 등 대형 테크 기업들은 자사의 AI 모델을 교육에 최적화하기 위해 다양한 접근법을 시도하고 있다. 이 가운데 Google의 LearnLM, Microsoft와 Khan Academy의 Phi-3, OpenAI의 ChatGPT Edu가 최근 주목받고 있다.
Google의 LearnLM은 동사의 Gemini 모델을 기반으로 교육에 특화된 대화형 튜터링 모델을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연구진은 86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연구 논문을 통해 LearnLM의 개발 과정과 성과를 상세히 공개했다. 이들은 효과적인 교수법을 정의하고 측정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점을 인식하고, 능동적 학습 장려, 인지 부하 관리, 메타인지 심화, 동기부여와 호기심 자극, 학습자 맞춤형 적응 등 핵심적인 교수 전략을 파악했다.
LearnLM은 단순한 프롬프팅이 아닌 파인튜닝을 통해 교육에 최적화된 모델로 진화했다. 연구진은 인간 튜터링 데이터, 생성형 AI 역할극 데이터, 수학 문제 대화 데이터, 교사들이 작성한 양질의 대화 데이터, 안전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셋을 활용해 LearnLM을 단계적으로 파인튜닝했다. 이를 통해 LearnLM은 자연스러운 대화, 구조화되고 일관된 교수법, 단계별 문제 해결 설명, 고품질 교수 관행 등을 학습할 수 있었다.
LearnLM의 성능은 정량적, 정성적, 자동화, 인간 평가 등 다각도로 평가되었다. 먼저 안전성과 편향성 측면에서 기존 벤치마크 테스트를 통과했으며, 인간 평가자들로부터 베이스 모델 대비 학습자 자신감 향상, 학생 참여 촉진, 능동적 학습 장려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자동화 평가에서도 LearnLM은 대부분의 교육적 태스크에서 베이스 모델을 능가하는 성능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LearnLM에는 한계점도 존재한다. 실제 교육 현장에서의 맥락 이해, 개인화된 지도, 비언어적 의사소통, 멀티모달 상호작용 등 인간 교사가 가진 장점을 온전히 구현하기에는 아직 부족한 면이 있다. 무엇보다 교육적 역량 향상이 실제 학습 성과로 직결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실증 연구가 필요해 보인다.
Microsoft와 Khan Academy는 기존의 대형 언어 모델과 차별화된 Small Language Model(SLM) Phi-3를 통해 비용 효율적이고 접근성 높은 AI 튜터링 도구 개발을 모색하고 있다. Phi-3는 자원이 제한된 기관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면서 대형 모델의 많은 기능을 제공한다. 양사는 Khan Academy의 방대한 교육 콘텐츠와 Phi-3 모델을 결합해 특히 수학 분야의 튜터링 역량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OpenAI는 자사의 플래그십 모델인 GPT-4를 기반으로 대학을 위한 특화 버전 ChatGPT Edu를 출시했다. 대학 내에서 AI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분석, 웹 검색, 문서 요약 등의 고급 기능과 강력한 보안 및 프라이버시 보호 장치를 갖추고 있다. 대학 구성원들은 ChatGPT Edu를 통해 맞춤형 GPT 모델을 구축하고 공유할 수 있다.
교육 분야 AI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대형 테크 기업들은 저마다의 전략으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Google은 방대한 연구 역량과 제품 및 유통망을 모두 갖춘 강점을 바탕으로 LearnLM 같은 교육 특화 모델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Microsoft는 Khan Academy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SLM 기반의 경제적이고 접근성 높은 솔루션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OpenAI는 ChatGPT Edu로 고등교육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물론 교육용 AI 개발에는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무엇보다 AI의 교육적 역량 향상이 실제 학습 성과로 이어지는지 실증적으로 입증하는 것이 시급하다. 윤리적 문제나 디지털 격차 해소 방안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계와 산업계, 학계가 협력해 AI 기술을 교육 혁신의 동력으로 삼으려는 노력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LearnLM, Phi-3, ChatGPT Edu로 대표되는 일련의 혁신 사례들은 AI가 교육의 미래를 어떻게 바꿔나갈 수 있을지 가늠하게 해준다.
/learntoday
Subscribe
학문적 작업을 돕는 AI 도구들
최근 AI 기술의 발전으로 학계에서도 다양한 도구들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학문적 작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한 AI 도구들을 소개합니다. 이 도구들은 각기 다른 분야에서 도움을 줄 수 있으며, 다양한 작업을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글쓰기 및 편집 도구 Jasper 강력한 AI 기반의 글쓰기 도구로, 빠르고 효율적인 글쓰기 및 편집을 지원합니다. Copy.ai 마케팅 카피부터 블로그 포스트까지 다양한 글을 작성하는 데 유용합니다. Rytr 창의적인 글쓰기와 다양한 문체를 지원하여, 글을 새롭게 재구성할 수 있습니다. Sudowrite 소설가 및 작가들에게 적합한 도구로, 창의적인 글쓰기를 도와줍니다. AI 어시스턴트 Bard 복잡한 질문에 대해 자연스러운 답변을 제공하며, 학문적 연구에 유용합니다. Claude 다양한 언어 지원과 자연스러운 대화를 통해 연구를 도와줍니다. Perplexity 질문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제공하여 연구 시간을 단축시킵니다. AI 표절 검사기 GPTKit 작성된 글의 표절 여부를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Originality.ai 표절 탐지와 더불어 AI 생성 컨텐츠 여부도 확인해줍니다. ZeroGPT 다양한 텍스트에서 표절을 탐지하는 도구입니다. WINSTON.AI 고도의 표절 탐지 기능을 제공하여 학문적 무결성을 유지합니다. 전사 도구 Fireflies.ai 음성을 텍스트로 전환하여 회의록 작성에 유용합니다. Otter.ai 음성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해줍니다. Auris 다국어 전사 기능을 제공하여 글로벌 연구에 도움이 됩니다. 프레젠테이션 도구 Beautiful.ai 시각적으로 뛰어난 프레젠테이션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Sendsteps 인터랙티브한 프레젠테이션을 지원합니다. Slidesgo 다양한 템플릿을 제공하여 프레젠테이션을 간편하게 제작할 수 있습니다. SlidesAI AI 기반으로 슬라이드를 자동 생성합니다. 디자인 도구 Adobe Firefly 디자인 작업을 자동화하여 시간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Canva 쉬운 인터페이스로 다양한 디자인을 제작할 수 있습니다. Uizard 디자인 아이디어를 빠르게 시각화할 수 있는 도구입니다. Khroma 색상 팔레트를 자동으로 생성해줍니다. 시간 관리 도구 Timely 자동 시간 추적 기능을 제공하여 효율적인 시간 관리를 돕습니다. Trevor 개인화된 일정 관리 기능을 제공합니다. MyHours 프로젝트별로 시간을 추적하고 관리할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 관리 도구 Asana 팀 협업과 프로젝트 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Trello 카드 기반의 시각적 프로젝트 관리 도구입니다. ClickUp 통합된 작업 공간에서 모든 프로젝트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비용 절감 도구 Cleo 개인 금융 관리와 비용 절감을 도와줍니다. Magnifi 투자 관리를 통해 비용 절감을 지원합니다. Rocket Money 자동으로 구독 서비스를 추적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다양한 AI 도구들은 학문적 연구와 작업을 보다 효율적이고 창의적으로 만들어줍니다. 각 도구의 특성과 기능을 잘 활용하면, 연구의 질을 높이고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콘텐주
에듀테크 인증 제도, 교육 혁신의 새로운 도구가 될 수 있을까?
• 에듀테크 시장의 급성장으로 제품의 교육적 효과 입증 필요성 대두 • 에듀테크 인증 제도, 제품의 교육적 가치를 평가하는 새로운 기준으로 주목 • 인증 제도의 신뢰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한 노력 필요 • 인증 제도가 교육 혁신의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 집중 교육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에듀테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에듀테크 제품의 교육적 효과를 입증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에듀테크 제품이 단순한 기술의 집합체가 아닌, 교육의 질을 높이는 혁신의 도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그 교육적 가치를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이런 맥락에서 에듀테크 인증 제도가 새로운 평가 기준으로 주목받고 있다. 에듀테크 인증 제도는 제품의 교육적 효과성, 교수학습 설계의 적절성, 윤리성, 형평성 등 다양한 측면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에듀테크 제품의 교육적 가치를 판단하는 역할을 한다. 이는 마치 교사가 학생들의 성적뿐만 아니라 학습 태도, 창의력, 협동심 등 다양한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과 유사하다. 미국의 ESSA(Every Student Succeeds Act)에 따른 효과성 인증, Digital Promise의 교수학습 설계 인증, LXD Research의 학습 경험 디자인 인증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에듀테크 인증 제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교육계 안팎에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교사들은 수많은 에듀테크 제품 중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기 위해 객관적인 평가 정보를 필요로 한다. 에듀테크 기업들은 자사 제품의 교육적 우수성을 입증함으로써 시장에서의 신뢰를 확보하고자 한다. 교육 당국은 에듀테크 도입에 따른 교육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질 관리 체계를 고민하고 있다. 그러나 에듀테크 인증 제도를 바라보는 시각이 모두 같은 것은 아니다. 일각에서는 인증 제도가 에듀테크 제품의 다양성과 혁신성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다. 인증 기준이 지나치게 획일화되거나, 특정 교육 이론에 편중될 경우 에듀테크의 발전을 오히려 가로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인증 절차가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도 에듀테크 기업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한다. 이런 상황에서 "인증을 받지 못한 에듀테크 제품은 좋은 제품이 아닌가?"라는 질문이 제기될 수 있다. 그러나 인증 여부가 에듀테크 제품의 절대적인 가치를 판단하는 잣대는 아니다. 인증은 제품의 교육적 효과를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하나의 수단일 뿐, 인증을 받지 못했다고 해서 해당 제품이 교육적으로 가치가 없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오히려 중요한 것은 인증 제도를 통해 에듀테크 제품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교육 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에듀테크 인증 제도가 교육 혁신의 촉매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우선 인증 제도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인증 기관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고, 평가 과정의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 또한 인증 기준이 다양한 교육 이해관계자들의 요구를 반영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되어야 한다. 아울러 인증 제도가 에듀테크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인센티브 체계를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 에듀테크 인증 제도는 아직 초기 단계로, 완벽한 모습을 갖추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러나 에듀테크가 교육의 미래를 이끌어갈 중요한 동력이라는 점에서, 인증 제도의 중요성은 커질 수밖에 없다. 에듀테크 인증 제도가 단순히 제품을 평가하는 도구를 넘어, 교육 혁신을 이끄는 나침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에듀테크 #에듀테크인증 #교육혁신 #교육기술평가 #ESSA #DigitalPromise #LXDResearch 참고원문:https://edtechinsiders.substack.com/p/the-wild-world-of-edtech-certifications?publication_id=456405&post_id=145175308&isFreemail=false&r=9rka1&triedRedirect=true
콘텐주
팬데믹 이후 미국 교육계, 교사들의 속내를 들여다보니
아이들은 여전히 학습 격차, 멘탈 문제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교사 만족도는 바닥을 찍었습니다... 역대급 최저치입니다 선생님들 "유연하고 효율적인 근무 환경이 절실합니다" 교원노조는 요즘 존재감이 약합니다... 변화를 주도하지 못한다는 평가입니다 읽기 과학 기반 교육과정은 늘었지만, 교사 지원이 관건입니다 AI 교육, 흑인 교사들은 적극적이지만 다른 교사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팬데믹이 끝난 것 같지만, 교육계에는 여전히 그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습니다. 최근 실시된 교사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그 모습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학생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학습 결손과 정신건강 문제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교사 10명 중 7명은 아이들의 학업 수준이 팬데믹 이전보다 뒤처졌다고 응답했고, 64%는 정신건강이 나빠졌다고 답했습니다. 팬데믹의 후유증이 학생들의 일상을 옥죄고 있는 셈입니다. 교사들의 처지도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교직에 대한 만족도가 역대 최저 수준까지 추락했거든요. 응답자의 고작 16%만이 다른 이에게 교직을 추천하겠다고 했으니 말 다 한 것 같습니다. 업무량은 많고, 처우는 열악하고, 사회적 존경은 부족하고. 선생님들의 고충이 그대로 설문 결과에 묻어납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흑인 등 소수인종 교사들은 좀 나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교직에 대한 만족도와 전망이 전체 평균을 웃돌더군요. 정확한 이유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업무 환경에 대한 선생님들의 요구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협력적이고 유연한 분위기, 일률적이지 않고 전략적인 인력 배치를 바라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새 시대에 걸맞은 조직 문화로의 변화가 시급하다는 방증이 아닐까 싶습니다. 반면 교원노조에 대해서는 신뢰가 많이 떨어진 모습입니다. 임금이나 복지 개선 같은 기본적인 의제에서조차 노조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습니다. 더욱이 교직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노조가 주도적 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지적도 많았습니다. 구성원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변화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할 때입니다. 교육 내용과 방식의 변화도 감지됩니다. 읽기 과학에 기반한 교재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정작 중요한 건 교사들에 대한 연수와 지원인데, 이 부분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아무리 좋은 교재라도 선생님들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의미가 있으니까요. 최근 교육계의 화두인 AI에 대해서도 교사들 사이에 온도 차가 있어 보입니다. 기대 반 우려 반인 분위기랄까요. 아직 생소한 기술인 만큼 관련 연수가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건 흑인 등 소수인종 교사들은 AI 도입에 좀 더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는 사실입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은 미국 교육계의 과제가 산적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팬데믹으로 인한 학력 저하 만회, 교사에 대한 존중 회복, 미래형 교육 환경 조성 등 결코 하루아침에 해결되기 어려운 숙제들입니다.
콘텐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