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Sign In
🌵

바닷가 테라스에서
테라스에서 동해의 아침을 바라본다. 바다는 맑고 고요하며, 햇빛이 수면 위로 반짝인다. 이 순간, 어린 시절 바닷가에서 보낸 기억들이 떠오른다. 여름이면 혼자 바닷가 마을로 가곤 했다. 그곳에서 보낸 시간은 언제나 특별했다. 새벽이면 나를 깨우던 손길이 있었다. 우리는 바구니와 작은 삽을 들고 해변으로 향했다. 해가 뜨기 전의 바다는 고요했고, 우리는 조용히 걸으며 바닷바람을 맞았다. 걸음을 멈추고 해가 떠오르는 지점을 가리키던 모습이 기억난다. 하늘이 붉게 물들기 시작하면, 그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나는 손을 꼭 잡았다. 해변에서는 종종 소풍을 즐겼다. 김밥과 과일을 준비해 해변에 앉아 음식을 나누어 먹었다. 김밥은 늘 맛있었고, 나는 음식을 준비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대화를 나누었다. 바다를 배경으로 한 소풍은 늘 설레는 일이었다. 어느 날, 우리는 조개를 잡으러 해변으로 갔다. 모래를 파며 조개를 찾는 방법을 배웠다. 나는 지시에 따라 모래를 파고 조개를 찾았다. 그날의 조개들은 특히 많았던 기억이 난다. 바닷가의 일몰을 함께 본 기억도 있다. 해가 지면서 바다는 다른 색깔로 변했다. 우리는 일몰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일몰이 하루의 끝을 알리지만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시간이라고 했다. 일몰을 보며 하루의 마무리를 지었다. 그때의 노을은 붉고도 아름다웠다. 바닷가에는 해당화와 갯메꽃이 피어 있었다. 바닷가 모래를 걸으며 꽃을 보았다. 갯메꽃 속에는 개미들이 드나들고 있었다. 지금 난 맹그로브 고성의 테라스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그때의 기억을 떠올린다. 바다의 반짝임과 잔잔한 물결 소리를 들으며, 함께했던 시간을 생각한다. 바다를 따라 길게 이어진 해변은 깨끗하다. 이 해변은 아야진 해수욕장과 교암리 해수욕장 사이에 위치한 이름 없는 해변이다. 모래사장은 어제의 흔적을 지우고 새로운 하루를 맞이하고 있다. 저 멀리 해변가에는 몇몇 사람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그들은 바닷바람을 맞으며 천천히 걷고 있다. 이른 아침의 해변은 마치 시간이 멈춘 듯 고요하다. 바다를 바라보는 이 순간, 나는 모든 것이 평화롭고 고요하다는 것을 느낀다. 바다와 하늘이 만나는 수평선은 언제나 나에게 신비로움을 준다. 저 멀리서 떠오르는 해는 바다 위에 황금빛 윤슬을 만들어내고, 그 빛은 바다 위에서 반짝인다. 그 빛은 마치 별들이 바다 위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아침의 바다는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색을 바꾸어 간다. 해가 높이 떠오르면서, 바다는 더 밝고 선명한 색으로 변한다. 그 변화를 바라보며 한숨 섞인 신음을 내뱉는다. 이곳에서의 시간은 언제나 특별하다. 동해를 바라보며, 그 모든 순간이 떠올랐다. 바다의 반짝임과 잔잔한 파도 소리는 그 시절의 나로 데려간다.
Naru Kim
지역 소멸 우리 동네 이야기
안녕하세요, 이웃 여러분! 오늘은 우리 동네, 우리 지역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요즘 뉴스를 보면 '지역 소멸'이라는 단어가 참 많이 나오는데, 혹시 이 단어 들어보셨나요? 지역 소멸, 그게 뭐죠? '지역 소멸'은 말 그대로 한 지역의 인구가 줄고 줄어서 결국에는 그 지역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걸 의미해요. 젊은 사람들은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떠나고, 아이들은 태어나지 않고, 어르신들만 남아 점점 활력을 잃어가는 모습을 상상해 보세요. 정말 쓸쓸하지 않나요? 우리 동네도 예외일까요? 우리 동네는 아직 괜찮다고 생각하시나요? 물론 우리 동네는 아직 활기가 넘치고, 정겨운 이웃들도 많이 살고 있죠. 하지만 한번 생각해 보세요. 우리 동네에서 젊은 사람들을 얼마나 자주 볼 수 있나요? 혹시 우리 동네에도 점점 빈집이 늘어나고 있지는 않나요? 사실 우리나라 전체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는 사실은 모두 알고 계실 거예요. 그런데 인구가 줄어든다는 것은 단순히 숫자가 줄어드는 것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어요. 인구가 줄어들면 소비도 줄어들고, 생산도 줄어들고, 결국에는 우리 사회 전체가 활력을 잃게 될 수도 있거든요. 인구 유출, 막을 수 있을까요? 지역 소멸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인구 유출'이에요. 젊은 사람들이 더 나은 교육 환경, 더 많은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떠나면서 지역은 점점 활력을 잃어가는 거죠. 그렇다면 인구 유출을 막을 방법은 없을까요? 물론 쉽지는 않겠지만, 방법이 아예 없는 건 아니에요. 먼저 우리 지역의 젊은이들이 떠나지 않도록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교육 환경을 개선해야겠죠. 또, 젊은 사람들이 살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를 만드는 것도 중요해요. 문화 시설, 편의 시설을 확충하고, 자연 환경을 보존하는 노력도 필요하겠죠. 외국인 이웃, 어서 오세요! 하지만 인구 유출을 막는 것만으로는 부족해요. 우리나라 전체 인구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외부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받아들이는 것도 중요하거든요. 그래서 저는 외국인 이민에 주목하고 있어요. 외국인 이민이라고 하면 혹시 부정적인 생각이 드시나요? 하지만 외국인 이민은 우리 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어요. 젊고 유능한 외국인들이 우리 지역에 정착해서 함께 살아간다면, 우리 지역은 더욱 다채롭고 활기찬 곳이 될 거예요. 물론 외국인들이 우리 지역에 잘 적응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것도 중요해요.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문화 교류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겠죠. 또, 외국인들이 차별받지 않고,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존중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거예요. 살기 좋은 마을 공동체, 함께 만들어요!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살기 좋은 마을 공동체'**를 만드는 거예요. 외국인들이 우리 지역에 와서 단순히 돈을 벌고 떠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지역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함께 살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만들어야 해요. 그러기 위해서는 이웃 간의 따뜻한 정을 나누고, 서로 돕고 살아가는 문화를 만들어야겠죠. 또,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개최하고, 지역 주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도 중요해요. 지역 소멸, 함께 극복해요! 지역 소멸은 결코 쉽게 해결될 문제가 아니에요. 하지만 우리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분명히 극복할 수 있다고 믿어요. 우리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함께 노력해 나가요. 우리 아이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 우리 지역을 더욱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 나가요. 함께 힘을 모아 지역 소멸을 극복하고, 더욱 살기 좋은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요!
Naru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