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Sign In
/grit-han-94
Subscribe
마크다운 ISP 개선
소속 : RIDI (프로덕트 디자인팀) 기간 : 2022.8 - 2022.12 인원 : 6명 PM팀 1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1명(본인), 웹팀 1명, 백엔드팀 1명, CP팀 1명 배경 매년 12월경, 리디에서는 마크다운(Mark Down)이라는 큰 이벤트가 열립니다. 마크다운이란 e북 세트를 20% ~ 50% 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을뿐 아니라 구매 금액에 따라 리디포인트까지 챙겨갈 수 있는 행사입니다. 마크다운에 참여하는 작품의 수는 매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각 장르당 최대 1,100종, 모두 합해 6,000종 정도가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결코 적지 않은 숫자입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작품의 수가 많아질수록, 또 할인의 폭과 혜택이 커질수록 이벤트에 참여하는 유저의 수 또한 많아집니다. 그러나 애당초 마크다운 이벤트 페이지는 이 정도의 규모를 고려하여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습니다. 마크다운 이벤트 상세페이지(이하 ISP)는 아래와 같은 형식을 띠고 있었습니다. 오래전에 만들어져 올드한 디자인은 차치하고, 많은 수의 작품이 그저 MD가 등록한 순서대로 나열되어 있는 모습입니다. 유저의 입장에서 보면 도무지 어떤 기준으로 작품을 선택해야 할지 알 수 없죠. 이처럼 기존 ISP에서 찾을 수 있는 문제점을 아래와 같이 정리해 미션으로 삼았습니다. 탐색 관련 작품을 장르별로 분류해 보기 어렵다. 탐색 관련 페이지 내에서 작품을 검색할 수 없다. 탐색 관련 이미 소장하고 있는 작품을 걸러낼 수 없다. 구매 관련 작품을 바로 카트에 담을 수 없다.
Grit Han
앱 카트 도입
소속 : RIDI (프로덕트 디자인팀) 기간 : 2022.8 - 2022.11 인원 : 6명 PM팀 1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2명(본인), 앱팀 1명, 웹팀 1명, 백엔드팀 1명 배경 리디가 ‘리디북스’였던 시절, 앱은 그저 웹에서 구매한 작품을 다운로드해 읽는 뷰어에 불과했습니다. 웹과 앱의 유저 경험이 매우 달랐고, 그에 따라 디자인 에셋은 매우 파편화된 상태였죠. 지난해 제가 속한 프로덕트 디자인팀은 리디 앱의 사용성을 높이고 유저에게 통일된 경험을 주는 개편 작업에 집중했습니다. 그 결과 앱의 유저수가 크게 늘게 되었는데요, 그럼에도 아직 웹에 비해 앱은 기능이 부족해서 여러 유저 불만이 쌓이고 있었습니다. 그 여러 의견 중 가장 시급한 것, 중요도가 높은 것을 골라낸 결과는 바로 앱에 카트를 도입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는 리디가 타 서비스와 달리 웹툰/웹소설과 같은 연재 작품뿐 아니라 e북(단행본), 세트 도서 등 다양한 종류의 작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연재 작품과 나머지의 차이를 설명하자면, 전자의 경우 적은 금액으로 한 화씩 구매하여 바로 읽는 방식인 반면, 후자는 전자에 비해 금액대가 높고 읽는 호흡도 훨씬 길다고 할 수 있습니다. Youtube의 15분 짜리 영상과 Netflix의 한 시간 짜리 드라마처럼요. 카트는 이때 바로 사거나 읽기 망설여지는 작품을 일단 담아두고, 나중에 한꺼번에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데 그 의의가 있습니다. 물론 연재 작품을 위주로 보는 유저에게는 매력도가 떨어질 수 있지만, 그 외의 유저들에게는 여전히 꼭 필요한 기능이죠. 뜯어보기 카트는 모든 종류, 모든 장르의 작품을 담거나 구매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따라서 가장 위계가 높은 장르홈 상단에 위치시켜 어떤 곳에서든지 카트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카트는 일정상 웹뷰를 감싼 모달 형태로 만들었는데요, 예정된 카트 2차 프로젝트에서 지금보다 훨씬 앱에 걸맞은 형태로 개선해보려고 합니다. (아마 대대적인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 1. 단권 작품홈
Grit Han
썸네일 크롭 정책
소속 : RIDI (프로덕트 디자인팀) 인원 : 3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1명(본인), 앱팀 1명, 웹팀 1명 배경 기존의 리디 장르홈에서는 작품 표지를 원본 사이즈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이 경우 작품 표지를 그대로 보여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표지 크기가 전부 달라 깔끔하지 않다는 인상을 줄 수 있습니다. 이에 리디 앱 리뷰에 표지를 동일 규격으로 맞춰달라는 CS가 접수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중 장르홈 리뉴얼(2022.2)에 따라 기존보다 썸네일이 커지고, 작품간 간격이 좁아지면서 한 화면에 들어오는 작품 개수가 많아지게 되었는데요. 자연스레 중구난방으로 지저분해 보이는 화면을 정리할 수 있는 썸네일 정책에 대한 필요성이 커졌습니다. 적용 범위 배경에서 밝혔듯, 아래에 소개할 썸네일 정책은 장르홈 리뉴얼에 따른 것입니다.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서비스해온 리디는 여러 개발 언어로 구성된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마음은 굴뚝 같지만) 이 레거시를 한 번에 해결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우므로 시간을 들여 천천히 바꿔나가야 합니다. 개발팀에서 저희 서비스에 적합하다고 판단한 언어는 React Native 인데요. 이 언어가 사용된 일부 페이지에만 썸네일 정책을 적용하고, 개발팀과 호흡을 맞춰 다른 페이지에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현재 썸네일 정책이 적용된 페이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Grit 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