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Sign In
🏢
소속 : RIDI (프로덕트 디자인팀)
🗓️
기간 : 2022.8 - 2022.11
🤝
인원 : 6명
PM팀 1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2명(본인), 앱팀 1명, 웹팀 1명, 백엔드팀 1명
배경
리디가 ‘리디북스’였던 시절, 앱은 그저 웹에서 구매한 작품을 다운로드해 읽는 뷰어에 불과했습니다. 웹과 앱의 유저 경험이 매우 달랐고, 그에 따라 디자인 에셋은 매우 파편화된 상태였죠.

지난해 제가 속한 프로덕트 디자인팀은 리디 앱의 사용성을 높이고 유저에게 통일된 경험을 주는 개편 작업에 집중했습니다. 그 결과 앱의 유저수가 크게 늘게 되었는데요, 그럼에도 아직 웹에 비해 앱은 기능이 부족해서 여러 유저 불만이 쌓이고 있었습니다.

그 여러 의견 중 가장 시급한 것, 중요도가 높은 것을 골라낸 결과는 바로
앱에 카트를 도입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는 리디가 타 서비스와 달리 웹툰/웹소설과 같은 연재 작품뿐 아니라 e북(단행본), 세트 도서 등 다양한 종류의 작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연재 작품과 나머지의 차이를 설명하자면, 전자의 경우 적은 금액으로 한 화씩 구매하여 바로 읽는 방식인 반면, 후자는 전자에 비해 금액대가 높고 읽는 호흡도 훨씬 길다고 할 수 있습니다. Youtube의 15분 짜리 영상과 Netflix의 한 시간 짜리 드라마처럼요.

카트는 이때
바로 사거나 읽기 망설여지는 작품을 일단 담아두고, 나중에 한꺼번에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데 그 의의가 있습니다. 물론 연재 작품을 위주로 보는 유저에게는 매력도가 떨어질 수 있지만, 그 외의 유저들에게는 여전히 꼭 필요한 기능이죠.
뜯어보기
카트는 모든 종류, 모든 장르의 작품을 담거나 구매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따라서 가장 위계가 높은 장르홈 상단에 위치시켜 어떤 곳에서든지 카트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카트는 일정상 웹뷰를 감싼 모달 형태로 만들었는데요, 예정된 카트 2차 프로젝트에서 지금보다 훨씬 앱에 걸맞은 형태로 개선해보려고 합니다. (아마 대대적인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
웹툰, 웹소설, 도서 장르홈에서 카트로 이동
1. 단권 작품홈
단권 작품홈에서는 하단의 CTA 영역을 할애해 카트 버튼을 추가하고, 클릭 시 UI를 변화시켜 해당 작품이 카트에 담겨있는지 바로 알 수 있게 했습니다. 버튼 클릭 시마다 노출되는 토스트를 통해 카트로 이동도 가능합니다.

토스트는 기존에 1초 정도였던 노출 시간을 예외적으로 2초 가까이 늘렸습니다. 토스트를 놓칠 경우 카트로 가기 위해 작품홈을 이탈해 장르홈으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인데요, 이 때문에 작품홈 상단에도 카트 버튼이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제기됐으나 여러 이유로 빠지게 되었습니다. (아래에서 후술)
2. 연재 작품홈
연재 작품홈의 경우 단권에 비해 카트의 depth가 한 단계 깊은데요, 그 이유는 연재 작품홈에 CTA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CTA가 없는 이유는 앱 작품홈 리뉴얼에서) 회차별 선택, 구매, 다운로드 등의 컨트롤을 하기 위해서는 선택구매나 전체 회차리스트 같은 한 depth 깊은 페이지로 진입해야 합니다.

단, depth가 깊어짐에 따라 유저가 카트 기능을 찾지 못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습니다. 이를 대비해 ‘선택 구매’였던 기존의 텍스트를
선택 구매 / 카트 담기로 변경하게 되었습니다.

앞서 작품홈 상단에도 카트 버튼이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제기됐지만 빠지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했는데요, 그 이유는 연재 작품홈 상단에 이미 다른 성격이 버튼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선호작품, 신간알림 : 등록 기능 (on/off 토글)
카트 : 이동 기능
이 이슈는 성격이 맞지 않는 카트 버튼을 작품홈 상단에 추가하는 것보다 토스트의 노출 시간을 늘려 카트로 이동할 기회를 충분히 제공하는 것으로 타협했습니다.
마치며
앱 카트 도입은 실제 작업보다 논의에 들인 리소스가 훨씬 컸던 프로젝트였습니다. 리디의 사업 방향성과 유저의 니즈 사이에서 카트를 어느 지점에 위치시킬지 고민이 깊었다고 할까요.

이럴 때는 원칙대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요, 저희는 RIDI CODE 중 하나인 ‘
가장 먼저 그리고 마지막엔 고객 관점에서 바라본다’를 기준 삼아, 최종적으로 유저의 니즈 쪽을 택하게 되었습니다.
카트는 많은 유저가 바라왔던 기능이었고, 그것을 적절한 시점에 적절한 형태로 선보일 수 있게 되어 정말 뿌듯한 작업이었습니다.
/grit-han-94
Subscribe
앱 작품홈 리뉴얼
소속 : RIDI (서비스 리뉴얼팀) 기간 : 2021.5 - 2021.11 인원 : 8명 PM팀 1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2명(본인), 앱팀 2명, 웹팀 1명, 백엔드팀 1명, CP팀 1명 배경 지난해 5월, 리디 내 목적 조직 중 하나인 서비스 리뉴얼팀에 합류했습니다. 팀의 궁극적인 목표는 리디 서비스를 앱 중심으로 개편하는 것이었습니다. 기존 리디 앱은 문자 그대로 ‘뷰어’였습니다. 웹에서 구매한 작품을 다운로드 및 감상하는, 굉장히 단순한 기능에 국한되어 있었습니다. 따라서 유저들은 iOS, Android 앱과 웹을 모두 다르게 경험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유저들은 하나의 앱에서 모든 기능이 통일성과 완결성을 갖기를 바랐습니다. 어디에서는 되고, 어디에서는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어디서든 동일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기를. 이를 위해 서비스 리뉴얼팀은 아래와 같은 세부 목표를 세웠습니다. 탐색 경험 개선 장르홈, 작품홈을 리뉴얼해 유저의 탐색을 돕는다. 구매 경험 개선 앱에서 e북을 구매 및 감상할 수 있게 한다. 뷰어에서 쉬운 구매가 가능하게 한다. 이 글은 그중 작품홈 리뉴얼에 관한 회고를 담고 있습니다. 들어가며 기존 작품홈은 컨텐츠 성격에 따라 최적화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형태에 모든 컨텐츠를 담는 형식이었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단권/세트, 연재/e북 등 수많은 형태의 작품들이 모두 동일하게 보이고 있었다는 뜻입니다. 작품홈은 유저들이 가장 많이, 그리고 오래 보아야 하는 화면인데, 그 중요도에 비해 정보가 현저히 부족했습니다. 이에 VOC 및 데이터를 파악하여 아래와 같이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키워드, 리뷰를 비롯한 자세한 작품 정보를 제공한다.
Grit Han
앱 장르홈 리뉴얼
소속 : RIDI (서비스 리뉴얼팀) 기간 : 2021.10 - 2022.2 인원 : 10명 PM팀 2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2명(본인), 앱팀 2명, 백엔드팀 3명, 데이터분석팀 1명 배경 장르홈은 모든 장르와 작품, 그리고 기능을 하나로 잇는 연결부입니다. 리디에 들어온 유저가 처음으로 마주하게 되는 화면이기도 합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서비스도 첫인상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 첫 느낌을 바탕으로 유저는 이 서비스가 쓸만한지 아닌지를 빠르게 판단하고 잔류하거나 이탈하게 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장르홈 리뉴얼은 조심스럽지만 반드시 개선해야 하는 숙원사업과 같았습니다. 전자책 위주였던 ‘리디북스’에서 모든 컨텐츠를 아우를 수 있는 ‘리디’로 변화하면서 그 필요성은 더욱 커졌습니다. 이에 서비스 리뉴얼팀은 아래의 핵심 목표를 세우고, 쉬운 카테고리 구조부터 CMS, 유저 친화적인 UX까지 모든 것을 다시 쌓아 올린다는 마음으로 프로젝트에 임하게 되었습니다. 탐색 경험 개선 장르와 상관없이 리디의 모든 작품을 쉽게 발견할 수 있게 한다. 카테고리 개선 장르별 구분 및 위계를 정돈하여 유저의 혼란을 줄인다. 디자인 개선 히스토리를 알 수 없는 오래된 UI를 개선하고 디자인 시스템을 정립한다. 들어가며 지난해 4월, 앱에서 웹툰과 웹소설이 각각의 탭으로 분리되었습니다. 컨텐츠 확장의 초석이 마련된 셈이었습니다. 이로써 유저들은 리디가 단순한 전자책 서비스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직접적으로 인지하게 되었습니다.
Grit Han
마크다운 ISP 개선
소속 : RIDI (프로덕트 디자인팀) 기간 : 2022.8 - 2022.12 인원 : 6명 PM팀 1명, 프로덕트 디자인팀 1명(본인), 웹팀 1명, 백엔드팀 1명, CP팀 1명 배경 매년 12월경, 리디에서는 마크다운(Mark Down)이라는 큰 이벤트가 열립니다. 마크다운이란 e북 세트를 20% ~ 50% 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을뿐 아니라 구매 금액에 따라 리디포인트까지 챙겨갈 수 있는 행사입니다. 마크다운에 참여하는 작품의 수는 매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각 장르당 최대 1,100종, 모두 합해 6,000종 정도가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결코 적지 않은 숫자입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작품의 수가 많아질수록, 또 할인의 폭과 혜택이 커질수록 이벤트에 참여하는 유저의 수 또한 많아집니다. 그러나 애당초 마크다운 이벤트 페이지는 이 정도의 규모를 고려하여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습니다. 마크다운 이벤트 상세페이지(이하 ISP)는 아래와 같은 형식을 띠고 있었습니다. 오래전에 만들어져 올드한 디자인은 차치하고, 많은 수의 작품이 그저 MD가 등록한 순서대로 나열되어 있는 모습입니다. 유저의 입장에서 보면 도무지 어떤 기준으로 작품을 선택해야 할지 알 수 없죠. 이처럼 기존 ISP에서 찾을 수 있는 문제점을 아래와 같이 정리해 미션으로 삼았습니다. 탐색 관련 작품을 장르별로 분류해 보기 어렵다. 탐색 관련 페이지 내에서 작품을 검색할 수 없다. 탐색 관련 이미 소장하고 있는 작품을 걸러낼 수 없다. 구매 관련 작품을 바로 카트에 담을 수 없다.
Grit Han